검색

충남소방본부 119신고, 지난 해 50초마다 1건씩 처리

지난 해 신고건수 62만 947건…2017년 대비 1.8% 증가

- 작게+ 크게

김순덕
기사입력 2019-02-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충남소방본부 상황실 전경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윤순중)가 지난 해 50초마다 1건씩 화재·구조·구급 신고 등을 접수받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해 119 신고접수 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7년 61만70건 대비 총 62만947건으로, 1.8%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1701건씩 접수, 50초마다 1건이 신고된 것으로, 경기, 서울, 부산, 경북에 이어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유형별로는 화재 23만702건, 구조 33만22건, 구급 12만6003건 등으로, 7월과 8월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이처럼 신고 건수가 증가하는 데는 고령화에 따른 질병환자 등 구급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소방본부는 분석했다.

 

류석윤 종합방재센터장은 “119는 긴급전화로 실제 도움이 필요한 도민의 요청을 기다리고 있다”며 “소방력 낭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민 의식을 향상시켜 달라”고 당부했다./김순덕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