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道,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사업 강화 … 올해 94억 원 투입

- 작게+ 크게

서민성
기사입력 2019-02-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7일 도에 따르면 도는 학교 밖 청소년 복지지원과 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내실화를 위해 올해 도비 21억 원을 포함해 총 9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강화를 위해 인력을 기존 9명에서 12명으로 보강하고, 4월까지 센터를 확대 이전할 계획이다. 또한 진로 박람회를 확대해 개최하고, 대학입시 설명회를 신규 사업으로 추진해 내실화를 기할 방침이다.

 

이어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 정비와 보강을 위해 11개 센터의 인력을 총 14명 증원하고, 근무인력을 단계적으로 정규직 전환 추진해 센터 조직의 고용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도는 올해 2월부터 희망 시‧군(2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군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청소년들에게 1일 1만 원 이내의 급식(도시락 등)을 제공하고, 월 6회 이상 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청소년에게는 10개월 간 월 3만 원의 교통비도 지원한다.

 

또한, 사회 적응력 향상을 돕는 1대 1 멘토-멘티제도, 직업과 취업을 준비하는 자립준비교실과 정신건강 서비스가 필요한 학교 밖 청소년에게는 전문기관(청소년상담복지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등)과 협력해 심리검사 및 전문상담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밖에 도내 학교 밖 청소년의 다양한 문화활동(캠프, 공연, 체험, 동아리 등)도 지원한다. 자세한 문의는 ‘청소년전화 1388’ 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로 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알지 못했던학교 밖 청소년들을 적극 발굴하고, 이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청소년들의 복지 및 자립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서민성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