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주시, 조선 첫 임진강 거북선 훈련장 복원(復元)키로

- 작게+ 크게

이영관
기사입력 2019-02-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파주시는 조선 최초의 거북선인 임진강 거북선 훈련장을 복원키로 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이순신 거북선보다 180년이나 앞선 조선 최초의 거북선인 ‘임진강 거북선’ 훈련장을 복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시는 올해 2억4천만 원을 들여 이달 중순부터 현재 문산읍 임진리 2의 3 일대의 임진나루와 임진진터 400㎡를 정밀 발굴 조사할 예정이다. 

 
임진진은 조선 선조 때보다 180년이나 앞선 태종 때 조선 최초의 거북선이 훈련했다는 기록이 조선왕조실록에서 확인된 ‘임진강 거북선’ 훈련장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15년 임진진의 진서문터와 잔존 성벽을 살펴 문헌과 고지도를 통해 전해져오던 임진나루와 임진진터의 실제를 확인했다. 

 
지난 2016년 율곡 이이 선생의 화석정과 연계한 종합정비 기본계획 수립에 나섰고, 사업비 2천만 원을 들여 이 지역 3천954㎡에 대해 시굴조사를 한 결과 임진나루의 진서문 문지의 일부와 성벽, 고려와 조선 시대 기와류와 백자류가 출토됐다. 

 
특히 시는 오는 8월 정밀발굴조사가 끝나면 문화재청에 이곳을 국가사적으로 신청, 복원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며, 임진진터 거북선 훈련장을 남북 교류 및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과 거북선을 활용한 옛 물길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사업비 7억5천만 원을 들여 거북선 개발을 비롯한 황포돛배 선착장 보강, 편의시설 추가 설치 등을 하기로 했다"며 "역사, 문화, 자연생태 등 파주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이영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