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경수 경남도지사 구속 여파? 靑·與 3주째 내림세 지속, 긍·부정 "팽팽"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3주째 내림세 지속되며 30%대 후반에 머물러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리얾비터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9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1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0.2% 내린 47.5%로 3주째 완만한 하락세를 나타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1.5% 오른 47.2%로 긍·부정 평가 격차는 0.3%초박빙으로 좁혀졌다.

 

또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한국당의 ‘방콕/혼밥 대통령’ 비난, 문 대통령 가족의 해외이주를 둘러싼 의혹 제기 공세가 있었던 29일까지는 오름세를 보였으나,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법정 구속됐던 30일에는 내림세로 돌아섰다.

 

일간으로는 25일에 47.5%(부정평가 46.8%)로 마감한 후, 한국당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두고 ‘방콕/혼밥 대통령’으로 비난했던 28일에는 48.4%(부정평가 45.6%)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예타 면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방안 발표, 문 대통령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 빈소 조문, 2차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문 문안 조정 소식, 문 대통령 가족의 해외이주를 둘러싼 야권의 의혹 제기 공세 등이 있었던 29일에도 49.9%(부정평가 45.3%)로 올랐다.

 

반면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 관련 언론보도가 확산됐던 30일에는 47.0%(부정평가 48.3%)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PK), 30대와 20대, 노동직, 보수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경기·인천과 대구·경북(TK), 40대, 자영업과 가정주부, 무직, 학생, 진보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민주당이 김경수 지사의 구속 여파로 37.8%(▼0.9%)를 기록하며 3주째 하락, 30%대 후반에 머무른 반면, 자유한국당은 28.5%(▲1.8%)로 3주째 오름세를 보이며 20%대 후반으로 상승했다. 한국당의 오름세는 주요 당권주자들의 전당대회 행보 확대와 김경수 지사의 구속에 따른 반사이익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바른미래당은 6.9%(▲1.4%)로 상승, 7%대 근접하면서 작년 5월 4주차 이후 약 8개월 만에 처음으로 정의당을 앞선 반면, 정의당은 6.6%(▼1.5%)로 3주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2.4%(▼0.7%)로 다시 2%대로 떨어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이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