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장애인 콜택시 스마트폰 어플로 부르세요"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19-01-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시(시장 박남춘)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교통약자이동지원 차량(장애인 콜택시)을 부를 수 있게 됐다.

 

24일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는 인천교통공사(사장 이중호)는 개인스마트폰을 이용해 장애인콜택시를 호출 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오는 28일부터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앱은 이용자가 직접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해 콜센터에 전화하지 않고접수를 할 수 있어, 통화가 힘든 시간에 통화 대기시간을 줄이고 전화요금을 절감하는 등 편의증진이 기대된다.

 

또한, 앱을 통해 콜 접수는 물론 현재 대기중인 접수자수 확인, 본인의최근 이용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최근 이용내역을 선택해 버튼 하나로 재접수 할 수도 있다.

 

접수가능 시간은 전화접수와 동일한 요청시간 2시간 전부터 30분전까지이며,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는 플레이스토어에서 ‘인천장애인콜택시’앱을 내려받아 한 차례 본인 인증 절차를 거쳐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아이폰용 앱은 추가 개발을 거쳐 2월부터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 앱은 인천교통공사 자체인력과 업체의 협조로 비용지출 없이 개발해 예산을 절감하고, 교통 약자의 교통 이용 환경을 크게 개선했다.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은 지금처럼 콜센터(1577-0320, 032-430-7000)로 전화를 하면 된다.

 

서재희 택시화물과장은 “인천장애인 콜택시는 이외에도 지난 해 하반기에 ARS 전화시스템을 개선해, 전화이용고객에게 자동으로 전체 대기자수와 자신의 대기순번을 안내해 대기시간을 예상할 수 있도록 했으며 앞으로도 장애인 단체와 정기적인 협의를 통해 장애인의 이동편의를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