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오는 3월부터 고3 대상으로 무상급식 지원

2022년까지 고등학교 전학년 대상 무상급식 지원확대 예정

- 작게+ 크게

여한용
기사입력 2019-01-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올해부터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에 실시하던 무상급식을 고등학교 3학년까지 확대해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2019년도 본예산에 관련예산 17억여 원을 편성해 지난 해 12월 20일 제 238회 오산시의회(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했다.

 

고 3학년 무상급식 지원은 학기 중 중식비 단가의 식품비(3,300원) 지원으로 진행돼 학부모들은 학생 1명당 연간 60여만 원의 경제적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시는 무상급식에 소요되는 전체 예산은 204억여 원으로 이 중 유치원은 오산시-경기도-교육청이 분담하며, 고등학교 3학년은 시가 전액 지원한다.

 

시는 2010년 초등학교 5~6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급식 지원을 시작해 2014년에 공‧사립유치원(만 3~5세), 초등 전학년, 중등 전학년으로 지원대상이 확대됐다.

 

무상급식 지원 외에도 시는 관내 공‧사립유치원,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 전체를 대상으로 지역의 우수쌀(세마쌀)을 지원함으로써 학교급식의 질 향상을 통해 관내 학생들의 건강한 신체발달을 지원하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올해 고3 무상급식을 시작해 단계적으로 전체 고등 학생에 대한 무상급식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오산의 학생들의 건강한 신체발달을 돕고,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또한 덜 수 있도록 무상급식 완성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