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헌혈증 2만4000매 기부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9-01-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사단법인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민우성)는 지난 해 12월 20일부터 올 1월 3일까지 약 2주에 걸쳐 혈액암 환우 단체 및 병원 등 총 24개 기관에 헌혈증 2만4000매를 기부했다.
 

 
기증한 헌혈증은 조혈모세포 기증자 및 기증희망자, 일반 시민들로부터 기부 받은 것으로 각 기관마다 1000매씩 전달됐으며,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혈액암 환자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헌혈증 70매를 기부한 송 모씨(39)는 "15년 전 우연한 기회를 통해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서 조혈모세포 기증희망등록을 하고 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기증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환자측의 사정으로 인해 기증을 하지 못해 무척 아쉬웠었다"며 "대신 2012년부터 헌혈을 지속적으로 해오며 받은 헌혈증을 기부함으로써 간접적으로나마 혈액암 환우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하는 생각에 기부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혈모세포란 혈액을 만드는 근간이 되는 세포로서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 등으로 분화되며, 몸 전체에 1%만이 존재하는데 대부분 골수 속에 분포하고 있다. 과거에는 이러한 골수를 직접 채집해 기증하는 방식이 주를 이뤘으나, 현재는 성분헌혈 방식의 말초혈조혈모세포 기증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양화 사무총장은 "조혈모세포 기증자 및 기증희망자, 일반 시민여러분들께서 생명나눔의 마음을 담아 건네주신 소중한 헌혈증"이라며 "혈액암으로 투병중인 환우들에게 헌혈증 뿐만 아니라 기부해주신 분들의 따뜻한 마음까지 전달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