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2019년도 중소기업 환경개선자금 이자지원 재개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19-01-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8일 중소기업의 환경개선에 따른 재정적 어려움 해소와 대기질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2019년 중소기업 환경개선 자금 이자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중소기업 환경개선자금 이자지원은 대기, 폐수, 악취 등 환경시설을 개선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의 방지시설 개선 융자금에 대한 이자부담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자지원 사업은 지난 2006년 시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해 10년간 1,333개소, 84억여 원의 이자를 지원했지만 2015년 시 재정악화에 의해 중단됐다.

 

시는 융자금 이자지원 중단으로 업체의 환경 개선사업이 감소하고, 인천환경전문공사업협회에서 지원사업 재개 건의에 따라 올해 3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지원 절차 및 대상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또는 기타 환경개선자금 융자금을 지원받은 중소기업체로부터 업체당 융자금(최대 2억 원 이내)의 이자 보전금을 지원한다.

 

김재원 대기보전과장은 “환경규제기준이 강화되면서 자금이 넉넉하지 않은 중소기업의 환경설비 개선비용 부담을 덜어줘 환경개선의 동기를 부여할 것”이라며, “이 사업은 환경개선 투자비용을 지원하고 궁극적으로 대기오염물질을 감소시키는 환경과 경제가 공존할 수 있는 인천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창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