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서울지역 대학 다니는 학생들에게 기숙사 무료 제공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수원시는 사회복지법인 백암재단과 함께 추진하는 ‘2019 내방을 잡아라’ 사업의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2019 내방을 잡아라’는 수원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서울지역 대학(원)에 다니는 학생에게 서울 시내에 마련한 기숙사를 무료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모집대상은 만 2년 이상(2019년 1월7일 기준) 수원에 거주하면서 올 한 해 동안 서울 소재 대학에 다닐 예정인 대학(원)생 30명이며, 졸업생과 휴학생은 신청할 수 없다.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된 학생들은 다음 달 25~28일 기숙사에 입소해 오는 2020년 2월 초까지 기숙사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선발 학생들은 기숙사 생활에 관한 사전교육(2월 22일)과 학기당 봉사활동 20시간 이수 등 일정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기숙사는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1장학관), 동작구 사당동(2장학관), 중랑구 묵동(3장학관) 등 3곳이다. 냉장고ㆍ세탁기ㆍ싱크대ㆍ옷장ㆍ인터넷 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1인 1실 원룸과 2~3명이 함께 거주하는 셰어하우스 등 두 가지 형태다. 개인 생필품ㆍ식비 등을 제외한 월 임대료와 공과금ㆍ관리비 등은 모두 무료다.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은 청년바람지대 홈페이지 또는 백암재단 홈페이지에서 ‘2019 내방을 잡아라’를 검색하고,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해 증빙서류와 함께 이메일(baek-am@hotmail.com)로 제출하면 된다.

 
모집기한은 7일부터 오는 18일 오후 6시까지다. 선정 결과는 2월 12일 백암재단 홈페이지에 공지된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