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평 지방도 387호선 급커브 구간, 軍 협조로 안전하게 추진할 듯

경기도-3야전군사령부, 20일 2018 하반기 정책협의회 개최

- 작게+ 크게

최동찬
기사입력 2018-12-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제공


가평군 상면 일대에서 시행하는 ‘지방도 387호선’ 선형 개량사업이 군(軍)의 적극적인 협조로 원활한 추진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이재명 도지사와 김운용 제3야전군사령관은 3야전군사령부 중회의실에서 ‘2018년도 하반기 경기도-제3야전군사령부 정책협의회’를 열고 ‘가평 지방도 387호선 선형 개량사업’ 등 10개 안건을 논의했다.

 
이 날 협의회에는 이재명 도지사, 김운용 제3야전군사령관, 안병용 의정부시장, 김광철 연천군수, 이대직 파주부시장을 비롯한 경기도와 시·군, 군(軍)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의회에서 논의된 ‘지방도 387호선 선형 개량사업’은 가평군 상면 태봉리 45의 9번리 일대 지방도 387호선 도로 중 급커브구간 약 320m에 대한 선형 개량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구간은 거의 직각에 가까운 급커브구간으로, 도로 이탈 등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있어 개량 필요성이 지속 제기돼 왔었다. 다만 인근에 군부대가 있어 담장 내측 일부 녹지편입과 교통사고 예방시설 설치를 위한 군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군(軍)은 이 같은 문제인식에 공감, 부대 내 도로 점유구간 추가 조정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이전이 불가피하게 된 울타리와 배수로 등의 시설을 재설치 해 줄 것을 도 측에 요청했다.

 
도는 군 측과 세부 진행사항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하면, 본격적인 착공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이 날 협의회에서는 ‘지방도 358호선 김포~관산 간 도로’ 일부 구간의 군부대 지하 통과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논의를 나눴다.

 
군 측은 지하차도 공사시행으로 도로 인근 녹지훼손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입장에 적극 공감을 표하며, 공사기간 동안 군 시설이나 부대활동의 안전 확보방안을 마련한다는 조건하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밖에도 도와 시·군은 3야전군 측에 ▲고양 빈정교 재가설에 따른 군 국유재산 사용 ▲의정부 제한보호구역 해제 건의 ▲군 예비군훈련장 민군 복합활용 공간으로 개방 추진 등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3야전군사령부는 ▲탄약부대 숲 가꾸기 및 병해충 방제 지원 요청 ▲파주 전진교~약진교 구간 도로 정비 ▲파주 적성면 식현리 밥제천 역류 예방 공사 ▲5사단 노후강당 체육시설로 리모델링 후 민·관·군 공동사용 ▲여성인재역량강화 프로그램 확대 운영 등을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


한편, 경기도와 제3야전군사령부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 해까지 총 18회의 정책협의회를 통해 225건을 논의했으며, 이 가운데 199건은 합의점을 찾아 해결하고 10건은 처리 중에 있다./최동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