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천에도 택배보관부터 순찰까지 "행복마을관리소가 생겼어요"

- 작게+ 크게

이영관
기사입력 2018-12-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경기도 제공


마을순찰, 여성안심귀가, 택배보관, 공구대여 등 경기도가 선보이는 새로운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인 행복마을관리소가 경기북부지역 처음으로 포천시에 문을 열었다.

 
5일 도는 이재명 도지사와 이철희 국회의원, 박윤국 포천시장, 조용춘 포천시의장, 이원웅·김우석 경기도의원 등 10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신읍동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 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거점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도는 올해 모두 5곳에서 행복마을관리소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으로 신읍동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도 전체에서는 두 번째로 설치됐다.

 
신읍동은 포천시의 대표적 구도심 지역이자 주거 밀집지역으로, 골목길과 빈집이 많아 주민을 위한 상시적․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이 절실한 곳이다.

 

포천시 행복마을관리소는 신읍동 구절초로에 있는 빈집을 리모델링해 조성했으며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와 사무원 10명이 오전 6시부터 밤 10시까지 2교대로 근무하게 된다. 

 
이들은 ▲안심귀가, 아동 등·하교 서비스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지원 서비스 ▲화재나 재해대비를 위한 안전 순찰 ▲쓰레기 무단투기 및 방치지역 정화활동 ▲도로, 건물 등 위험 요인 발굴, 시정요청 ▲간단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 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도는 올 연말까지 5곳에 행복마을관리소를 설치할 예정으로 군포와 포천시 외에 ▲안산시 상록구 광덕신안길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시흥시 정왕본동 동네관리소 ▲의정부 1동 구 한전사옥 등이 개소를 앞두고 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9월 1회 추경 심의 당시 경기도의회와 내년 5월까지 행복마을관리소를 시범운영한 후 성과 평가를 거쳐 사업 확대 여부를 논의하기로 합의하고 올해 시범운영에 필요한 사업비 5억1,500만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성과 평가를 위해 도는 내년 2월부터 6월까지 효과분석, 사업 타당성, 민간영역과의 중첩 문제 등을 중심으로 학술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공공일자리 사업을 해야 하는데 이왕이면 효율적으로 해보자는 뜻에서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홍반장처럼 낮에는 봉사, 밤에는 치안보조 이런 사람들을 배치하자는 것”이라며 “긍정적 여론이 확산되면 좋은 일자리를 만들자는 차원에서 도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모범적인 모습과 사명감을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지난 날의 포천은 전쟁 접경지역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 지사의 남다른 애정과 지원 덕분에 오늘과 같은 좋은 결과들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포천시의 철도 유치, 수원산 터널 등 포천시의 염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이영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