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한국GM 법인분할 주총 효력정지에 따른 대응TF 회의

- 작게+ 크게

이창희
기사입력 2018-11-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9일 한국GM의 법인분할에 따른 대응 제3차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28일 서울고등법원 민사40부(수석부장판사 배기열)에서 결정한 ‘지난 10월 19일자 한국GM의 임시 주주 총회에서 결의한 분할계획서 승인의 효력을 정지한다’ 라는 판결과 관련, 시 차원의 후속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간 시는 한국GM 경영진과의 면담, 청라주행시험장 현장 확인, 민주노총과의 면담 등을 통해 법인분할과 관련한 시의 우려, 고용안정의 필요성 등을 전달하고 GM의 책임있는 대응을 주문과 동시에 노조 요구사항 등 의견을 수렴했다.

 

이어 인천도시공사는 법인분할과 관련한 한국GM의 공식적인 자료제출 등 정보를 요구하고 청라부지에 대한 회수절차 방안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했다.

 

또한,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법인분할 대응을 위한 별도 TF를 구성하고, 23일 회의를 갖고 한국GM 경영진 면담 및 성명 발표 등 시민사회 실천과제를 선정했으며, 29일 시민정책 네트워크 워크숍을 개최했다.

 

아울러 시는 산업은행과의 긴밀한 공조와 협력으로 법인분할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한국GM 협력업체 및 대리점주 간담회를 통한 업계의 동향 및 의견수렴으로 인천시 차원의 법인분리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고 있다.

 

이 날 회의에서 그 동안 시 TF회의 등 이러한 추진사항 등을 점검하고 향후, 한국GM 법인분할 주주총회 효력정지와 관련한 시 대응전략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논의했다.

 
시 관계자는 "법원의 한국GM 법인분할 주주총회 효력정지 판결과 관련, 한국GM의 판결 불복에 대한 재항고 등을 대비하고, 한국GM경영진과 시민사회 및 산업은행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GM의 향후 대응 논리에 적극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이창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