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생명보험재단, 대구 달서구에 '생명숲100세힐링센터' 개소

- 작게+ 크게

이영신
기사입력 2018-11-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은 30일 대구 달서구노인종합복지관에서 이태훈 대구시 달서구청장, 최상극 대구시 달서구의장, 김진홍 달서구노인종합복지관장,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명숲100세힐링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생명숲100세힐링센터는 가족이나 이웃과의 교류가 적고 건강 및 일상생활에 취약한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들의 일상생활 자립과 신체·정서적 건강, 사회적 고립감 해소를 위해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전용 공간이다.

 

지난 2016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서울 종로, 서울 성북, 충북 청주, 부산에 이어 대구 달서구에 다섯 번째로 개소했다.

 
특히 대구는 2004년 65세 이상 노인인구 7.4%로 ‘고령화사회’가 된 이래, 2017년 말 노인인구 14.1%를 기록하면서 13년 만에 초고속으로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대구의 경우 지난 5년간 무연고사망자가 47명에서 116명으로 146.8%나 늘었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에서는 고령인구의 비율이 높고 무연고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지역에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운영하며 이 지역 남성 독거노인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건강한 노년 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는 “고령화가 심화되면서 일본에서는 말동무 로봇이 등장할 정도로 노인들의 사회적 소외감과 외로움이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통해 가족이나 이웃과의 왕래가 적고 자립적 생활이 어려운 남성 독거노인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소통하며 건강한 노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