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퇴촌물류단지 운영 시, "하남시 교통대란 피할 수 없어"

- 작게+ 크게

장용범
기사입력 2018-11-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김진일 의원(더민주, 하남1)은 29일 예산심의 질의에서 국토부에서 실시한 실수요검증 통과에 대해, 퇴촌 도수리 물류단지 운영 시 하남시 교통대란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날 김 의원은 "하남은 2017년 국토부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따르면 교통수요(v/c)수치가 1.43으로 매우 심각한 상태로 교통대란을 예견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가중시키는 물류단지를 하남을 경유할 수밖에 없는 퇴촌에 진행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도 미사강변도시, 위례신도시 등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입주로 인해 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향후 북위례, 감일지구 등 추가 신도시건설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교통 부하가 중첩될 것이 뻔한 곳에 물류단지가 진행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홍지선 경기도 철도국장은 "국토부 실수요검증에서 충분한 검토를 한 것으로 본다"며 "지속적으로 시·군 실정이 반영되도록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퇴촌 물류단지는 30만2,088㎡ 규모로 도수리에 건설될 예정이며, 현재 국토부의 실수요검증을 통과한 상태다./장용범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