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붉은 달 푸른 해' 남규리 숏단발 파격변신, '비밀 품은 미스터리女?"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8-11-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를 통해 몰라보게 달라진 남규리가 주목받고 있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안방극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오감자극 심리수사극을 예고하며, 2018년 하반기 꼭 봐야 할 기대작이자 화제작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붉은 달 푸른 해’가 서서히 베일을 벗고 있다. 지난 5일 김선아, 6일 이이경 등 극을 이끌어 갈 주인공들의 촬영 스틸을 순차적으로 공개한 것. 특히 앞서 공개된 스틸 속 두 배우 모두 전작들과는 한층 강렬하고 묵직해진 존재감을 과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과연 ‘붉은 달 푸른 해’를 채울 다음 주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7일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이 극중 의문을 품고 있는 여자 남규리(전수영 역)의 스틸을 공개했다.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 특유의 거칠고도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가 사진을 가득 채운 가운데, 이를 압도하는 남규리의 변신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남규리는 정확히 장소를 파악할 수 없는, 다소 어두운 실내 공간에 있다. 삐딱한 자세로 고개를 숙인 채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는 모습, 자신의 앞에 앉은 누군가를 거칠고 강렬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모습 등이 미묘하고도 미스터리한 느낌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남규리의 변신이 눈길을 끈다. 대중이 기억하는 남규리는 인형처럼 예쁜 외모로 누구나 사랑에 빠질 만큼 러블리한 매력을 갖춘 배우다. 그런 그녀가 긴 머리를 싹둑 잘랐고 거친 질감의 가죽재킷을 입고 있다. 이전과는 180도 다른 느낌인 것이다. 여기에 남규리는 의중을 알 수 없는 표정, 그 안에서 빛나는 날카로운 눈빛 등을 통해 극중 전수영의 미스터리함을 완벽히 담아냈다.(사진=메가몬스터)/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