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보)광명남초, "과다학급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반발 움직임

학부모들, 경기도내 60학급 이상 학교 2개에 불과한 상황에서 마구잡이 학급 증설 반대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8-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광명남초등학교가 인근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일명 뉴타운 사업)으로 과다학급에 대한 논란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개발에 따른 마구잡이 학급 증설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더욱이 일부 학부모들은 과다학급에 따른 가장 큰 문제는 아파트와 비아파트 거주 학생들을 대상으로 위화감 조성과 갈등이 유발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인근 조합의 뉴타운사업의 추진에 상당한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광명교육지원청은 지난 해부터 사업이 시작된 광명16구역사업에 따라 전체 2천여 세대 가운데 1천 세대는 광문초등학교로 학생이 배치되고, 나머지 1천 세대는 광명남초에 배치하는 '학생배치계획'을 마련했다.

 

한 1,187세대가 들어서는 인근 14구역도 광명남초등학교에서 수용하는 것으로 결정됨에 따라 광명남초는 당초 21학급에서 10여학급이 늘어난 30~32학급으로 편성을 계획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무려 4천세대가 넘는 아파트가 들어서는 '광명11구역사업'이 학교신축이 아닌 학생수용을 위해 광명남초에 30학급 이상 증설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럴 경우 광명남초는 무려 60학급이 넘는 과다학급이 되면서, 학생들에게 심각한 학습권 침해를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 경기도내에서 60학급 이상 과다학급은 광주 탄벌초(63학급), 파주 한빛초(62학급) 2개 학교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서울지역도 60학급 이상 학교가 7개교로 과다학급을 해소하기 위해 학교신축 등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광명남초의 급속한 과다학급은 또다른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 뉴타운사업이 취소됐던 광명13구역도 사업을 재추진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어 사실상 광명남초의 학생수용은 더이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광명교육지원청의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광명남초 학부모들과 학교관계자들은 "가장 큰 문제는 과다학급에 따른 심각한 학습권 침해는 물론 아파트에 거주하는 학생과 비아파트 거주 학생과의 심각한 갈등이 초래될 수 있다"며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학급수를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급속도로 학급 증설은 도저히 받아 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광명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일단 11구역 등에서 학부모와 학교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하지만 학부모들의 반대가 있으면 불가능하다"며 "13구역도 다시 뉴타운사업을 재추진하려는 움직임을 알고 있으며, 학생수용 계획이 확실하지 않을 경우 더이상 뉴타운 사업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했으며, 학급 증설도 학부모와 학교 측이 반대하면 승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