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포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청년 비정규직 관련 간담회 가져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18-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김포상담소에서 채신덕 의원(더민주, 김포2)은 지난 5일 청년유니온 관계자와 ‘경기도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청년 비정규직 불안정노동 해소 대책’에 관한 면담을 가졌다.

 

청년유니온에서는 영화제에서 일하는 스태프 중 95%가 청년인데 이들은 평균 4.4개월 단위로 2년간 3개 영화제를 전전하며 불안정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연장근로에 따른 임금은 일부/전부 지급받지 못하고 있으며, 고용기간 역시 실업급여 수급 최소기간에도 미치지 못해 영화제에서 충분한 숙련을 쌓을 수 있는 기회 또한 받지 못하고 있다.

 

계약만료로 ‘해고’돼도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영화제가 열릴 때마다 수개월짜리 ‘소모품’처럼 사용되고 있다고 청년유니온 측은 설명했다.

 

청년유니온 관계자는 “임시직으로 일하는 청년들의 정규직화 및 충분한 숙련기회와 실업급여수급이 가능하도록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채신덕 의원은 “청년실업이나 불안정노동문제에 대한 문제를 상임위나 의회에 건의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해 보겠다”고 덧붙였다./강금운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