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첫 촬영, 거친 눈빛 카리스마 ‘강렬’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8-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이 강력계 형사로 변신한다.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결이 다른 미스터리 심리 수사극의 탄생을 예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선아와 함께 극을 이끌어갈 남자주인공 이이경(강지헌 역)에 대한 관심이 크다.

 

이이경은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채워왔다.

 

매 작품 성장하는 연기력을 보여주며 어느덧 ‘대중이 궁금해하는 배우’, ‘대중이 기다리는 배우’로 자리잡은 그가 방송 당시 시청률 1위를 기록한 히트작 ‘검법남녀’ 이후 차기작으로 선택한 드라마가 ‘붉은 달 푸른 해’인 것이다.

 

극중 이이경이 연기할 강지헌은 연속적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사건들 속에서 집요하게 범인을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다. 죄는 반드시 법의 테두리 안에서 심판 받아야 한다는 신념을 가졌을 정도로 원리원칙주의자임과 동시에 뛰어난 감과 촉, 집요한 판단력까지 갖춘 매력적인 인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11월 6일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이 이이경의 촬영 스틸을 최초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의미심장한 사건현장을 포착한 것이다. 노란 폴리스라인, 주변을 가득 채운 과학 수사대와 경찰들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등장한 인물이 바로 이이경이다. 심각하고 날카로운 표정으로 사건현장 이곳저곳을 누비는 이이경의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21일 첫 방송된다.(사진=메가몬스터)/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