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산군, "한국토종씨앗박물관에서 팜파티를 즐겨요!"

예산의 정취를 담은 토종밥상과 슬로장터도 열려

- 작게+ 크게

김숨덕
기사입력 2018-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예산군 제공


예산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 3일 대술면 시산리에 위치한 한국토종씨앗박물관에서 팜파티를 개최했다.

 

농촌어메니티를 활용한 팜파티는 ‘고마워요, 토종씨앗’이란 주제로 지역농산물을 판매하는 △슬로장터 △어린이 체험마당 △어르신 그림전시회 △토종밥상 나눔으로 진행됐으며 100여 명이 참석해 행사를 즐겼다.

 

특히 토종밥상에는 예산을 대표하는 향토음식인 삭힌 김치 들깨탕, 구억배추 겉절이, 도토리 떡 등과 토종종자를 이용한 앉은뱅이밀밥, 두부조림, 쥐눈이콩차 등의 메뉴가 정성스럽게 차려졌다.

 

이번 팜파티는 한국토종씨앗박물관 강희진, 이영숙 씨 관장 부부가 참석자들에게 감사한 마음과 토종씨앗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예산을 담은 식탁에 둘러앉아 편안히 즐겨보자는 의미로 계획했다.

 

이날 방문한 가족들은 “이것저것 다양하게 먹고 보고 즐길 수 있어 뜻깊은 하루였다”며 “된장, 버섯, 우리밀 빵 등 장터에서 산 물건들을 양손 가득 들고 아이들과 체험을 즐겨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농업기술센터 박찬규 소장은 “사라지는 토종씨앗을 수집 보존하고 있는 한국토종씨앗박물관은 그 가치가 대단하다”며 “팜파티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그 가치가 전달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김순덕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