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 '2019년 사이버공격방어대회' 유치

- 작게+ 크게

이영신
기사입력 2018-11-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부산시 제공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국가정보원이 주최하고 국가보안기술연구소가 주관하는 ‘2019년 사이버공격방어대회’를 유치했다.

 

'사이버공격방어대회'는 해외초청팀 및 전년도 우승팀을 포함한 국·내외 보안 전문가들이 공격팀(일반)과 방어팀(기관·일반)으로 참여해 공격팀은 취약점이 내재된 방어팀의 대회용 기관 전산망을 공격하고, 방어팀은 정보보호시스템 등을 활용해 공격에 대한 실시간 방어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이버위기대응능력을 갖춘 전문가를 발굴하고 사이버 분쟁상황을 종합적으로 다루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7년 처음으로 서울에서 개최됐으며, 당시 1,100여 명이 참여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이버공격방어대회로 첫 걸음을 디뎠다.

 

올해 제주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에는 국내외 민·관·학·연, IT 관계자 및 학생, 일반시민등 1,200여명이 참석해 사이버위기대응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부산시는 4차 산업혁명 대비 사이버보안과 정보보호기술 공유를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는 ‘부산 정보보호 콘퍼런스’를 이번에 유치한 ‘사이버공격방어대회’와 함께 2019년 10월 동시에 개최, 부산지역 정보보안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한 정보보안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019년 사이버공격방어대회 유치를 계기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사이버보안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부산 사이버보안협의회, 국가보안기술연구소,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관련기관·단체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 사이버보안 분야 교육·훈련과 대회·세미나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사이버 청정도시 부산을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