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미추홀명장 4인, "명장의 전당에 오르다"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18-1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10월 31일 '2018년 미추홀명장 등재식'을 지하철 2호선 인천시청역에 조성된 ‘인천시 명장의전당’에서 개최했다.

 

시는 4월부터 서류심사와 현장평가, 면접에 이르는 3단계의 심사과정을 거쳐 지난 9월 12일 자동차정비 직종 고동원(58), 건축시공 직종 이승진(51), 미용 직종 정향옥(56), 제과제빵 직종 최진남 씨(62) 등 4명을 2018년 미추홀명장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명장들은 모두 해당분야에서 30여년 이상의 기술경력을 갖춘 숙련 기술인으로서 그 동안 후진 양성과 사회봉사 등 다양한 활동으로 인천 지역사회에 기여한 점이 인정됐다.

 

이 날 등재식은 제막식부터 인증패 수여까지 명장의 가족들이 참여하는 행사로 진행돼 자랑스런 기술인의 길을 올곧이 걸을 수 있도록 함께해준 가족과 동료들에게도 뜻깊은 자리로 마련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공헌과 후진양성을 통해 인천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들의 훌륭한 롤 모델이 돼주길 바란다”며 “시가 숙련기술인이 우대받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인천시 명장의전당'은 인천의 우수 숙련기술인의 자긍심 고취와 사회적 우대 분위기 조성을 위해 2016년 11월 지하철 2호선 인천시청역(환승구간 중앙홀)에 조성됐으며, 인천출신 대한민국명장 22명, 미추홀명장 6명의 인물부조가 등재돼 있다./강금운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