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백령~인천간 직항운항과 야간조업 허용 정부건의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18-1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일부터 완충수역 적대행위 중단발효가 됨에 따라 서해5도 무력긴장이 완화되고 완충지대가 된 백령~인천간 직항운항과 야간조업 허가를 해수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현재 인천~백령간 222Km를 운항하는 3척의 여객선은 NLL 해역을 우회운항함에 따라 연료비 과다 발생 및 도서민의 이동시간도 4시간 이상 소요돼 도서민이 1일 생활이동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접경지역이라는 긴장속에서 하루를 시작한다.

 

또한, 시는 서해5도 서북도서 야간운항 규정으로 야간운항은 전면 금지돼 야간에 자유로이 도서민이 육지를 나올 수 있는 기회는 전무하며, 야간조업 허가도 제한돼 있어 어업생계권과 이동자유권 보장은 한계가 있다는 주장이다.

 

야간조업은 현재 서해5도서 어업인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조업시간을 주간조업에서 일출 전 1시간 전부터 일몰 후 3시간까지 연장 조업 및 어장확장(306㎢) 등을 할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 국방부 등 중앙부처에 건의 및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남북평화 완충지대로 들어가는 길목에 반드시 보장받아야 하는 사항으로 NLL해제로 인한 백령~인천 직항으로 4시간에서 30여분 정도 단축으로 도서민의 이동자유권 보장을 지켜줘야 한다"며, "야간조업 시간이 완화된다면 어민들은 정주여건 개선 및 생활소득이 증대돼 서해5도서는 평화의 바다, 희망의 바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