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위기 청소년 보호와 지원을 위한 '부산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개소

위기 청소년 보호와 지원을 위한

- 작게+ 크게

이영신
기사입력 2018-1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부산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옆 건물 터에 부산진소방서와 공동청사로 재건축하고 11월 2일 오후 2시에 개소식을 개최한다.

 

예전 센터 건물은 1998년 건축된 파출소 건물을 증축해 2002년부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사용해 오다가, 2006년 청소년상담업무 외에 위기청소년보호․지원을 위한 청소년통합지원체계(CYS-Net) 구축운영 사업이 추가됐다.

 

또한 2014년 청소년종합지원센터의 일시보호소 업무를 이관 받았으나, 장소가 협소해 본센터와 분리 운영하면서 장소를 물색하고 있었다.

 

2014년 부산진소방서에서도 청사노후에 따라 이전할 부지를 검토하던 중 청소년상담복지센터(부산진구 서전로 45)와 바로 옆 건물인 부전119안전센터(부산진구 서전로 43) 부지에 통합청사로 재건축, 부산진소방서와 공동청사로 활용하기로 합의해 2015년 9월 설계용역에 착수, 2016년 7월 설계용역을 완료하고, 2017년 1월 공사에 들어가 올 7월에 준공했다.

 

새 통합 공동청사는 연면적 5,664㎡에 지하 2층, 지상 7층 건물로 지하는 주차장, 1층부터 2층까지는 부전119안전센터, 3층부터 5층까지는 부산진소방서, 7층은 강당이며,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6층(622.77㎡)에 자리 잡았다.

 

이에 따라 그 동안 협소한 공간 탓에 부산시청소년종합지원센터 내에 분리운영됐던 일시보호소도 통합하게 됐으며, 2년 6개월 동안의 임시청사를 떠나 올 8월 리모델링 및 이전해 본격적으로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센터는 개인상담실, 놀이치료실, 심리검사실, 집단상담실, 1388전화상담실 등 청소년 상담을 위한 공간과 위기청소년 보호를 위해 24시간 운영되는 일시보호소, 학업중단 청소년들의 다양한 재능을 발견하고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공간인 ‘꿈자락’ 등의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다.

 

시 관계자는 “그동 안 거리를 배회하다가 성매매 등 위험에 노출된 청소년을 긴급구조해 일시적으로 보호하는 일시보호소와 청소년 심리상담과 함께 청소년통합지원체계를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분리되어 있어 어려움이 있었는데, 앞으로 한 곳에서 운영할 수 있게 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