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 결식학생 약 32만명, 상급학교로 올라갈수록 결식률 높아져

밥 굶는 학생 초 3.3%, 중 6% 고 8.7%가 결식, 경기도 지원단가 6천 원 최고

- 작게+ 크게

이창희
기사입력 2018-10-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전국에서 약 32만명의 학생들이 결식해 지방자치단체와 시도교육청에서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민주당, 인천연수갑)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시도별 결식아동 급식지원 현황’ 국감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31만7234명의 학생들이 결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학생 대비 결식학생 수는 전체 초등학생 271만1385명 중 9만696명(3.34%) 중학생 133만4288명 중 8만1135명(6.08%) 고등학생 153만8576명 중 13만4128명(8.71%)로 상급학교로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결식 비율이 높아졌다. 이는 고교 무상급식 정책이 전면 시행되지 않은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다. 

 

현재 결식아동의 급식지원은 급식카드 지급, 도시락배달, 지역 아동센터를 이용한 단체급식 등을 각급 시도별로 선택해서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의 지자체가 예산사정상 한끼당 4000원의 급식비를 책정하고 있어 결식아동들이 편의점 음식이나 간편식 등으로 끼니를 때워야 하는 경우가 많아 영양균형이 잡힌 식사가 어렵다는 비판도 존재하고 있다. 이에 경기도에서는 지난 8월 결식아동 급식지원 단가를 6000원으로 인상,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지원단가 최고를 기록했다. 

 

박찬대 의원은 “시도별 물가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적정수준의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결식아동들의 식사 선택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며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교육부 기조에 맞춰 성장기에 있는 취약계층 아동들의 복지개선을 위한 지원사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이창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