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명시, 일방적인 구로차량기지 이전계획 추진 반발

국토부, 구로 차량기지 이전사업 기본계획 중간보고회 개최-‘친환경 차량기지’, ‘5개역 신설’ 요구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8-10-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광명시는 국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구로차량기지 이전계획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이는 국토부가 이달 초 구로 차량기지를 노온사동으로 이전하기 위한 기본계획 중간보고회를 개최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30일 시에 따르면 시는 당초 차량기지 이전에 따른 피해를 떠안아야 하는 점을 강조하면서 시민을 위한 대책으로 △지하화 등 친환경적인 차량기지 건설, △현충공원과 가리대를 포함한 5개 역 신설을 줄곧 요구해 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에 국토부가 진행한 중간보고 내용에는 시의 요구사항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도시의 성패를 좌우할 대규모 사업이 지자체 의견 반영도, 주민설명회도 없이 일방통행식으로 추진되는 것은 안된다”며 상당한 우려 표명과 함께 강력한 항의의 뜻을 담아 시의 요구사항을 국토부로 제출했다.

 
이번에 시는 당초 요구 외에도 △신설노선이 구로역 셔틀이 아니라 5분 간격으로 서울역까지 운행할 것 △(가칭)제2경인선 추진 시 구로 차량기지의 위치를 다시 검토할 것과 피해 없이 절대적으로 수혜만 얻는 서울시가 다양한 형태의 기여에 나서야 할 것 등을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시는 구로 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여론을 가감없이 전달하기 위해 시민, 사회단체와도 힘을 모을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라며, "이번 사업의 방향이 단순한 차량기지 이전이 아니라 광명시민에게 필요한 대중교통수단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