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태양광 설치 등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 추진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18-10-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태양광이 설치된 주탁(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6일 낙후된 원도심을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지원을 통해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이란 구 시가지의 마을 단위로, 태양광발전 등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구축함으로써 주민이 부담하던 에너지비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마을 단위의 에너지자립을 실현해 나가는 사업이다.

 

시는 그 동안 추진해온 융복합 지원사업을 주민이 참여하는 마을 단위사업으로 확대․전환하고 군‧구를 통해 사업수요를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에는 총사업비 67억 원을 확보해 관내 5개 군구(남동구, 부평구, 계양구, 강화군, 옹진군)일대의 민간주택 등 422개소에 태양광 1,532㎾, 지열 52.5㎾, 태양열 220㎡, 연료전지 12㎾, ESS 800㎾h를 구축하는 사업에 착수했다.

 

또한, 2019년에는 총사업비 65억 원을 투입해 관내 5개 군구(연수구, 남동구, 계양구, 서구, 강화군)일대의 민간주택 등 385개소에 태양광 2,306㎾, 지열 52.5㎾, 태양열 483㎡를 설치를 추진하고, 마을공동체가 공용발전사업을 통해 에너지마을 기업을 구성할 경우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시는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을 통해 연간 전력 5,097MWh(도시가스 13,683N㎥ 대체효과)를 절감해 화석연료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등의 환경오염을 줄이고, 사용하고 남는 전기를 한전에 되돌리는 상계거래를 통해 전기요금을 크게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영길 에너지정책과장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정책에 발맞춰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등 주민참여형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