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경없는의사회, 구호활동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 한국 첫 개최

- 작게+ 크게

구숙영
기사입력 2017-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환자를 찾아 국경을 넘는 의사들의 긴박한 증언을 담은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이 오는 12월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ECC)에서 개최된다.

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이며, 총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한 단체의 활동상을 가까이서 보여주고 구호 활동가들과 환자들의 증언을 담아 영화로 풀어냈다.

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투쟁 등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12월 1일 개막식에서 상영될 개막작 '리빙 인 이머전시'는 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 4명의 이야기를 담았다.

또한 '어플릭션'은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했다.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뤘으며,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내레이션을 해 화제를 모았다.

이어 상영작 중 하나인 '피 속의 혈투'는 딜런 모한 그레이 감독이 내한해 직접 영화를 소개할 예정이며, 각 영화 상영 후 현장 구호 활동가들과의 ‘현장 토크’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준비돼 있어 씨네필뿐만 아니라 구호활동에 관심 있는 일반 시민까지 모두 즐길 수 있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사무총장은 “국제 의료 구호활동에 대한 막연한 환상이 아닌 실제 모습을 영화를 통해 체험할 수 있는 기회”라며 “응급 상황과 전염병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견뎌내는 의사들의 모습을 통해 국제 구호활동의 다양한 차원을 들여다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구숙영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