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소방, 추석 연휴 일 평균 무려 2,377건 신고 접수

전년 대비 화재출동 감소 / 구조출동, 구급상담 증가

- 작게+ 크게

이영광
기사입력 2019-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지만)는 지난 추석 연휴 동안 119로 화재․구조․구급 등 9,509건의 신고 및 상담 요청이 있었고, 1,832건을 출동해 1,208명을 구조 및 병원으로 이송했다.

16일 안전본부에 따르면 화재는 6건 발생해 인명피해 없이 1천423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49.9%(3건), 전기적 16.7%(1건), 기계적 16.7%(1건), 교통사고 16.7%(1건), 기타 16.7%(1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추석 연휴기간 대비 화재출동은 평균 42.3%(7건) 감소했으며, 재산피해 역시 28.4%(1천60만 원)가 감소했다.

구조 활동은 314건 출동해 66명을 구조했다. 안전조치 등 생활안전 75.8%(238건)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 12.4%(39건), 승강기 3.5%(11건), 교통사고 5%(16건), 산악사고 2.2%(7건)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추석 연휴기간 평균 구조출동은 27.4%(79건)이 증가한 반면, 구조인원은 일평균 17명으로 전년과 동일했다.

또한 구급 활동은 902건 출동해 914명을 응급처치 및 병원으로 이송했다. 급성․만성 질환 67.2%(614명), 사고부상 21.3%(195명), 교통사고 7.8%(71명)였으며, 전년 추석 연휴기간 평균 구급출동은 2.3%(226건) 증가, 응급처치 및 이송인원 1.8%(229명) 증가했다.

아울러 구급 상담은 3,059건으로 일평균 765건 처리해 평일 150건 대비 약 5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병원․약국 안내 87.4%(2,675건), 응급처치 및 의료지도 9.3%(283건), 질병상담 3.3%(100건) 상담을 처리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대구소방은 연휴 기간 동안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하고, 119상황관리 비상체계를 가동해 각종 신고접수는 물론이고 문 여는 의료기관과 약국 등을 안내했다"며 "다중이용시설과 요양병원 등 화재취약시설에 대한기동순찰, 화재․구조․구급 긴급대응태세를 강화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했다"고 말했다./이영광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