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명 철산7단지 재건축, '분양가 상한제' 최대 피해 단지되나?

광명지역 1년 사이에 부동산 급등하면서, 분양가 상한제에 영향 미칠 수 있다는 분석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7-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 철산7단지 재건축 사업이 '분양가 상한제'의 최대 피해단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31일 시에 따르면 철산7단지 재건축사업의 경우 625명의 조합원과 1,313 계획세대수를 기본으로 2014년 5월 28일 조합설립인가와 함께 2018년 2월 12일 관리처분인가 및 이주를 시작한 후 올 3~4개월 전에 착공에 들어갔다.

이에 철산7단지는 롯데와 SK건설이 시공을 맡아 5만여㎡ 대지면적, 20만4천여㎡ 연면적에 59㎡(25평형) 759세대, 70㎡(28평형) 46세대, 84㎡(33평형) 446세대, 98㎡(33평형) 62세대 등 1,313세대를 건립할 예정이다.

특히 철산7단지 재건축 사업은 광명지역에서도 최고의 관심단지로 상승했다. 상승의 원인은 바로 인근에 광명시청이 위치해 있는가 하면 서울과는 10분 거리, 지하철 7호선이 철산역과도 10여분 거리에 있어 투자자들에게 인기였다.

그러나 최근 변수가 생겼다. 국토부에서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위한 검토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다. 최근 언론에서는 조만간 '분양가 상한제'를 실시할 것이라는 보도까지 잇따르고 있다. 이 때문에 철산7단지 조합 측에선 분양 승인을 요청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지만 조합 측에서 생각한 만큼 분양가를 인정해줄지 미지수다.

'분양가 상한제'는 토지보상가와 건축비를 더한 가격대로 분양하는 것으로, 결국 조합원들의 이익이 사실상 사라지게 되는 것으로 조합원들의 분담금이 급상승 할 수 있어 사업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철산7단지의 분양가는 얼마 정도가 될 것이냐는 관심이다. 798세대가 들어서는 철산4단지의 경우 1년전 분양가가 3.3㎡당 2,200만 원에 분양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 당시에도 고분양가 논란이 확산됐지만 입지성 때문에 조기에 마감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아울러 광명16구역이 일반분양이 3.3㎡당 1,750만 원에 분양됐다.

가장 큰 변수는 광명지역 부동산 가격의 급등은 불과 1년 전이라는 사실이다. 이 때문에 정부는 광명지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정했다. 그 동안 3.3㎡당 2천만 원 대 이하로 거래되거나 분양됐던 광명 아파트가격이 급상승으로 강남지역 투기꾼들이 집중 거래하고 있다는 소문까지 나돌았다.

과연 예상대로 철산7단지가 주변시세에 맞게 분양가를 인정해 줄 것이냐는 것이 투자자들에게 초미의 관심거리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철산7단지가 과연 3.3㎡당 예상대로 2,200만~2,300만 원대로 결정될 것인지, 아니면 2,000만 원대 이하로 결정될 것인지 관심"이라며 "이번 결정에 따라 광명지역 주택재개발과 재건축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향후 분양을 준비하고 있는 구역과 단지도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실시를 앞두고 광명지역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고 있다. 향후 정부의 결정에 따라 시도 움직일 수 밖에 없지만 재개발과 재건축사업의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그래서 이번 철산7단지 분양가 승인이 최대의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택도시보증공사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실시여부를 두고 공사 측에서 심의를 할 것인지, 국토부에서 정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일단 공사 측에서도 정부 정책 시행여부를 주의깊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